설 전까지 계란 2000만개 수입…사과·배 공급 약 2배 확대

설 전까지 계란 2000만개 수입…사과·배 공급 약 2배 확대

관리자

  ec57b9a4e4969a51ff046a19d052e70d_1612338769_7692.JPG
ec57b9a4e4969a51ff046a19d052e70d_1612338774_3729.JPG


설 이후에도 계란 2400만개 추가 수입유통점검·시장교란 행위 적극 대응

 

정부가 설 명절 밥상물가 안정을 위해 계란 약 2000만개를 명절 전 수입해 시장에 유통키로 했다.

또 설 성수기 수요가 집중된 사과는 평시대비 2.1, 배는 1.9배로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근 높은 가격 상승세를 보이는 일부 설 성수품의 가격안정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는 설 명절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계란·사과·배 등 일부 품목의 가격불안 우려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가격안정 방안 마련을 위해 열렸다.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농협,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 정부와 민간의 관련 기관이 참석했으며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지속 등으로 민생안정의 필요성이 보다 중요해진 상황에서 설 성수품 등 밥상물가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날 회의에선 최근 AI 확산 등으로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는 계란가격 안정을 위해 설 전까지 약 2000만개를 수입해 조속히 시장에 유통시키기로 했다.

또 설 이후 2월말까지 약 2400만개를 추가 수입하며 조류인플루엔자(AI) 지속 발생 등으로 계란 수급여건이 악화되는 경우 추가 수입도 추진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계란 및 계란가공품 할당관세 물량은 오는 6월말까지 5만톤이다.

아울러 계란의 신속한 수입 및 원활한 국내 유통을 위해 현지 수출작업장 확보, 통관절차 및 난각표시·포장 신속화 등 계란 유통 전과정에 걸쳐 집중 점검하고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가는 한편 이를 위해 기재부·농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농협·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협의체를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사과·배 등 설 성수기에 수요가 집중되는 품목에 대해서는 지난 120일 발표된 설 민생안정대책에 포함된 성수품 공급 계획에 맞춰 사과는 평시대비 2.1, 배는 1.9배로 공급을 확대하고 민간 공급자들이 현재 저장·보유하고 있는 사과·배 등이 조기에 시장에 출하될 수 있도록 적극 요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계란 등 성수품 가격안정을 통한 소비자부담 완화를 위해 대형마트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주요 유통업계 관계자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는 한편, 일부 시장 참여자들의 매점매석 가능성 등에 대비해 유통점검을 지속 추진하고 필요한 경우 매점매석 고시 지정 등을 통해 시장교란행위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와 지자체는 유통질서 교란행위 등에 대한 지역 차원의 점검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유통 교란행위 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부-지자체 공동으로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오는 14일까지 운영하고 시··구별로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하는 지역물가 안정대책반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문의 : 기재부 경제정책국 물가정책과(044-215-2770),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 원예산업과(044-201-2231), 농식품부 축산정책국 축산경영과(044-201-2331), 행안부 지역경제지원관 지역일자리경제과(044-205-3902)

 



State
  • 현재 접속자 1 명
  • 오늘 방문자 10 명
  • 어제 방문자 24 명
  • 최대 방문자 99 명
  • 전체 방문자 4,052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